높은뜻광성교회 주일설교 | 좁은길 가는 공동체(3) 사귐의 회복(19.10.27) 박상윤 목사